기사
News
뉴스영상보기
News Video

 
NEWS
펜스, 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
  2/12/2018
DownLoadFile: 포맷변환_05.jpgSIZE:0.20KBytes   

펜스, 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
[최대의 압박과 외교적 관여를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의미 해석]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대북 압박을 지속하되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지를 시사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이 밝힌 백악관의 스탠스는 최대한의 압박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확인 받고 직접 대화에 나서겠다는 종전 입장과는 달리 최대의 압박과 외교적 관여를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돼 백악관의 차후 행보에 관심이 쏠립니다. 워싱턴 포스트의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펜스 부통령은 사흘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로긴과의 인터뷰에서 방한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차례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한미가 북한과의 추가적인 외교적 관여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조건은 한국이 먼저 대북 관여에 나서고, 곧 미국도 뒤따를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것이라고 로긴은 설명했습니다. 미국과 동맹국들은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향한 분명한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압박을 지속하되, 압박 작전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한과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용의가 있다는 뜻입니다. 이는 최대압박 전략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양보를 거둔 뒤에야 직접 대화하겠다는 백악관의 이전 전략과는 달라진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분석했습니다.


포맷변환_05.jpg
     
 
가야챔버, 16일 퓨전 국악 콘서트 선사 Admin 2/12/2018
김여정 평창 '미소공세'에 미 여론분열 Admin 2/12/2018
회사소개
TKC소개
TKC합창단
TKC신문광고
프로그램
TKC프로그램
드라마
시사.교양.예능
광고
광고확인
광고문의
NY OFFICE
18-38 131 Street
College Point, NY 11356
tkctvdesk@hotmail.com
NJ OFFICE
189 Homans Ave,
Closter, NJ 07624
tkctvnj@gmail.com
서울지국
담당: 문무일
서울특별시 강북구 우이동
84-8 노블리스빌 403호
Tel: 02.997.3060
Cell: 010.5221.3060
Copyright ⓒ THE KOREAN CHANNEL. All Rights Reserved.